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국어 상담

국어 상담

상담 게시판

> 국어 상담 > 상담 게시판


힘듬과 힘듦

심윤진 2011-03-18 조회수 1,485


강지원님 안녕하세요? 

용언의 어간 뒤에 전성 어미 [-ㅁ][-음] 을 결합하면 용언의 명사형이 됩니다.
 
참고) 전성어미 : 용언의 어간에 붙어 다른 품사의 기능을 수행하게 하는 어미
          명사 전성 어미, 관형사 전성 어미와 부사 전성 어미로 나뉘며, ‘-기’ㆍ ‘-(으)ㅁ’, ‘- ㄴ’ㆍ‘-ㄹ’, ‘-아/ 어’ㆍ‘-게’ㆍ‘-지’ㆍ‘-고’ 따위가 있음.
 
 
어간의 받침이 [ㄹ] 로 끝나거나 또는 어간에 받침이 없을 때는 [-ㅁ] 을, 어간에 받침이 있을 때는 [-음] 을 결합해서 명사형을 만들 수 있습니다.
 
예를 들어,
 
어간에 받침이 [ㄹ] 로 끝나거나 또는 받침이 없는 경우 [-ㅁ]
 
힘들다 : 힘들 + ㅁ = 힘듦
일하다 : 일하 + ㅁ = 일함
기쁘다 : 기쁘 + ㅁ = 기쁨
 
어간에 받침이 있는 경우 [-음]
 
좋다 : 좋 + 음 = 좋음
싫다 : 싫 + 음 = 싫음
먹다 : 먹 + 음 = 먹음 
 
만듦, 힘듦 두 가지 예 외에도 이미 명사로 굳어진 말은 아래를 참조해 주십시오.
 
- 삶, 앎, 놀음/노름
 

 
======================
>>강지원님 글어간에 받침이 ㄹ 로 끝나면 다 ㄻ 으로 명사가 되나요?

만듦, 힘듦 두 가지 예 외에도 이런 말이 있는지 궁금해요.


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댓글입력